충청뉴스라인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정치인의 약속은 공수표?
방관식 기자  |  afgm5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08  14:17: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정치인은 특성상 자의든 타의든 국민과 수많은 약속을 한다.

그 형태는 자신의 정치적 실천의지를 나타낸 공약일수도 있고, 일반인처럼 구두나 서면에 의한 방식일 수도 있다.

하지만 약속이 너무 많아서 일까? 대다수는 정치인의 약속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는다.

정치생명을 걸고 발표한 공약도 헌신짝처럼 내다버리는 경우를 하도 많이 겪은 터라 ‘정치인의 약속=공수표’란 의식이 의연 중에 머릿속에 자리 잡고 있다.

이런 까닭인지 대한민국 국민들은 정치판의 거짓약속에 무척이나 너그러운 편이다.

최근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한 정치인이 구설수에 올랐다.

이 정치인이 국회의원이 되기 전, 시민단체와 한 ‘약속’ 때문이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지난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이 정치인은 '재보궐선거 재발방지를 위한 서약서'에 직접 서명했다.

서약서에는 재보궐선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일체의 불법선거운동을 하지 않고, 당선 이후 공약을 통한 시민과의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하여 의정활동에 매진할 것이며, 그 어떤 경우에도 중도사퇴 하지 않겠다고 기록돼 있다.

불법선거운동을 하지 않았으니 당선 됐을 테고, 아마 의정활동에도 나름 충실했다고 생각해 도민의 선택을 받아보겠다는 큰 뜻을 품었을 것이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중도사퇴 하지 않겠다는 마지막 약속이 이 정치인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

애당초 정치인의 약속은 공수표라 생각해 믿지도 않았으니 “당신네들이 다 그렇지!”하고 핀잔이나 한번 하고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매번 이렇게 관대하다가는 국민과의 약속을 필사적으로 지키려는 정치인은 앞으로 찾아보기 힘들어질 것이다.

장래의 일을 상대방과 미리 정하여 어기지 않을 것을 다짐하는 것이 약속이다.

특히 정치인의 약속은 그 상대방이 국민이기 때문에 더욱 신중하게 결정하고, 약속 한 이상은 하늘이 두 쪽이 나도 지켜야 한다.

공수표를 날리는 정치인들에게 앞으로 얼마나 더 관대해야할지 심각하게 고민해야할 시점이다.


 

방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성곤
도지사 후보 누구인가요? 국회의원이면 홍문표의원인가요? 이명수 의원인가요?
(2014-02-08 15:10:3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