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원자력 도둑들
충청뉴스라인  |  webmaster@ccnewslin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03  23:58: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원자력 도둑들

(1)특권+반칙+기득권+전관예우+특정학맥+부정부패의 종합 근친교배
(2)원자력보다 더 우수한 토륨, 태양열 등 외면
(3)전기아끼자는 말이 아가리에서 나오나? 이 도둑놈들아
(4)전기도둑들 얼굴공개, 이름공개, 전기도둑리스트 작성, 재산 몰수...
(5)원자력발전소 빠뜨려 모두 방사능 물 먹여야할 판
(6)국가반란범으로 다스려야
(7)부정부패 자금 환수해 국민들 전기요금 인하

엄이도종(掩耳盜鐘)
도둑이 귀를 가리고 종을 친다는 뜻으로, 가당찮은 잔꾀로 자기 비위를 숨기려고 하는 어리석음을 비웃는 말이다.

춘추 시대 말기, 진(晉)나라의 지백(知伯)이 범씨(范氏)를 공격하여 멸했을 때의 이야기다. 한 어리석은 작자가 있었는데, 그는 멸망한 범씨의 저택에 가 보면 뭔가 값비싼 재물을 손에 넣을 수 있을 것 같아 한밤중에 살금살금 잠입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이 회랑 입구에 놓여 있는 종이었다. 크면서도 아주 아름다운 물건이었다.

‘옳지. 이걸 가져가야지. 이렇게 잘 만든 종이고 보면 꽤 큰돈이 되겠는걸.’

이렇게 생각한 사나이는 종을 가져가려고 했다. 그러나 종이 너무 무거워 짊어지긴커녕 끌어당길 수도 없었다. 난감해진 사나이는 생각했다.

‘이걸 부수어 조각을 내서 하나씩 옮겨야겠군. 값비싼 구리로 만든 종인데, 조각이라고 해서 그 가치가 어디 달아날려구.’

사나이는 큰 망치를 찾아 종을 사정없이 쳤다. 그러자 굉장한 소리가 났으므로 사나이는 깜짝 놀라 망치를 놓고 자기 양쪽 귀를 손바닥으로 가렸다. 자기 귀에 들리지 않으면 다른 사람의 귀에도 들리지 않으리라고 판단한 것이다. 그렇게 하여 종을 깨뜨린 사나이는 부서진 조각을 하나하나씩 소중히 안고 낑낑거리며 자기 집으로 날랐다고 한다.

충청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