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청양 행락철 흔적, '첩첩산중'
김대균 기자  |  skyman5791@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15  09:54: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 김대균 기자
청양군이 문화예술의 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슬로건을 내놓고 온힘을 쏟고 있지만 행락철을 맞은 군이 겪어야할 일들이 첩첩산중에 놓여있다.

최근 캠핑이 급속한 대중화를 이루며 지난해 기준으로는 300만명에 육박하는 폭발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청양군 주변으로도 오토캠핑장을 비롯해 휴양지 이름으로 캠핑을 할 수 있는 장소가 곳곳에 있다.

하지만 날로 증가하는 캠핑인구에 비해 ‘레티켓(레저+에티켓)’이라 불리는 캠핑문화의 수준에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 자연에서 여가를 보낼 수 있는 캠핑의 인기가 높아질수록 한 쪽에선 캠핑의 부작용으로 몸살을 앓고 이는 이들이 있다.

청양군의 휴양시설을 취재하다보니 캠핑장에서의 오수 무단 방류, 쓰레기 무단 투척, 음주와 고성방가, 무분별한 취사행위를 쉽게 볼 수 있었다. 너도나도 가까운 곳에 주차를 하려다보니 불법주정차로 몇 십분간 옴짝달싹 못하는 광경도 볼수 있었다.

이렇듯 관할 청양군청은 현수막을 내걸고 주말과 휴일에 인력을 동원해 근절에 나서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이런 행태로 밤새 술을 마시고 떠드는 통에 잠을 이룰 수 없어 인근 주민들과 갈등 뿐 아니라, 현재 우리가 보고, 즐기는 자연까지 해치는 민폐지로 전락하는 우려의 목소리를 낳고 있다.

이런 식으로 한 달간만 사람들이 캠핑장을 이용하면 땅 위에 있는 동식물이 80%가량 감소된다고 하니 보통 문제가 아니다. 청정지역이라 자부하는 청양군도 그러지 말라는 법이 있을까(?) 자구책이 요구된다.

실제로 충청북도 청주시의 한 생태공원에 장기 숙박하고 있는 텐트를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실시했지만 경범죄 처벌법상 위반 행위에 대해 처벌하려면 경찰이 직접 현장을 목격하고 적발하는게 원칙이기 때문에 정작 투기자는 사라져 색출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캠핑 선진국이라 볼 수 있는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이런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흔적 남기지 않기’(LNT·leave no trace) 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작은 배려가 자신과 타인은 물론, 우리가 보고, 즐기는 자연이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첫걸음’이라는 생각과 행동이 문화예술의 도시로 활짝 꽃피우는 청양군이 되길 바란다.

김대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