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뉴스 > 사회
“대천·웅천 사격장 이전 방안 강구해야”이영우 충남도의원, 5분 발언 통해 주장
방관식 기자  |  afgm5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10  14:35: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 이영우 도의원

[충청뉴스라인 방관식 기자] 충남도가 보령시 소재 공군사격장의 훈련축소와 이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이영우 의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은 10일 제329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공군사격장이 2곳이나 있는 곳은 보령시가 유일하다.

대천해수욕장 인근 대천사격장에선 1961년부터 현재까지 사격훈련이 계속되고 있고, 웅천사격장에서도 1986년부터 전투기 사격훈련이 진행 중이다. 수십 년간 지속된 폭탄사격 훈련으로 주민들은 건강과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

이 의원은 대천해수욕장의 경우 2018년 환경연구조사에서 우려할 만한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자연에서 발견되지 않는 발암성 화학물질인 RDX가 근처 바다에서 검출됐고, 소음피해는 훈련에 따라 최대 117dB(데시벨)로 소음검토기준인 70dB을 초과한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근처 가정집에선 중금속인 카드뮴이 기준치의 4.4배, 납이 3.3배를 초과했고 해변에 서식하는 굴, 고동, 꽃게 등에서도 카드뮴이 최대 4.3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격장 인근 마을 주민의 사망률은 전체 인구 대비 2.0배 높았고, 암 사망률도 전체인구 대비 1.5배 높았다.

이 의원은 “33가구가 거주하는 갓배마을의 경우 암 환자가 37명으로 나타나는 등 암 환자가 없는 집이 없다”며 “수원 매향리 사격장 폐쇄 이후 대천·웅천에서 훈련을 확대한다는 이야기 때문에 주민들의 우려가 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보를 명분으로 국민 희생을 강요해선 안된다. 사격장은 국민 삶의 터전에서부터 더 멀고 깊게 떨어져야 한다”면서 “수십년간 일방적으로 희생한 대천·웅천 사격장 인근 주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훈련축소, 사격장 이전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