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뉴스 > 핫뉴스
충북 청주·증평, 첫 해외여행 환자 2명 발생…충북 40명증평 60대 주부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어겨…충북도 법률 검토
청주 20대 남성 귀국 비행기에 확진자 동승
김대균 기자  |  skyman5791@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6:16: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 26일 충북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도./충북도 제공

[충청뉴스라인 김대균 기자] 충북 청주와 증평에 거주하는 2명이 미국과 유럽을 다녀온 후 코로나19 확진을 판전을 받았다.

26일 도에 따르면 주부 A(60·증평읍)씨는 지난 2일부터 남편과 함께 딸이 살고 있는 뉴욕을 방문한 후 입국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코로나19 '양성' 확진이 나왔다.

남편은 출국 후 지난 17일 먼저 한국으로 귀국했으나 코로나19 검사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발열(38도) 증상에 인후통과 근육통, 기침까지 보여 오전 9시 증평보건소 선별지료소를 찾아 검체 채취해 민간수탁기관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39번째 '양성'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공항버스로 청주에 도착해 자신의 승용차로 이동하면서 증평 신한은행과 증평우체국을 방문했다.

당시 증상이 없었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동 한 것으로 조사됐다.

증평보건소 방문 후에도 몸이 호전을 보이지 않아 충북대병원과 청주의료원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오후 1시까지 청주 상당구에 육쌈냉면 청주점과 다이소 청주 본점을 다녀오고 증평에서 충북마트와 코아루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찾았다.

문제는 검체 채취 후에 자각격리 규정을 어긴 것으로 보인다.

이에 충북도는 치료비 자부담, 벌금 등 행정조치에 대한 적용 여부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자각격리 조치를 따르지 않는 자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 처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공항버스에 동승한 승객을 파악중이며 접촉자가 확인되면 격리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충북 40번째 확진자인 20대 남성 B(21·흥덕구)씨도 코로나19 '양성' 확진자로 분류됐다.

B씨는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와 영국 등 유럽 여행을 다녀온 후 21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 한 후 청주 흥덕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아 감염자가 됐다.

그는 비행기에 동승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 23일부터 콧물과 코막힘 등 증상을 나타냈다. 

증평 60대 주부 A씨와 청주 20대 남성 B씨는 청주의료원 음압병상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충북은 40명의 코로나19 확진 감염자 중에 14명이 퇴원했다.

지역별로는 청주 8명, 음성·괴산 각 2명, 충주·증평은 각 1명으로 나타났다.
 

김대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