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기획특집 > 인터뷰
“과학수사의 진화는 사람에게 다가가는 것”[현장에서 만나다] 충남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과 김동근 팀장
방관식 기자  |  afgm50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3  10:4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수사반장 속 형사들을 동경하던 꼬마가 이제는 베테랑 과학수사요원이 돼 범죄 현장의 최 일선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다.

 

[충청뉴스라인 방관식 기자] 손에 땀을 쥐고 수사반장을 열심히 보던 코흘리개가 20여년이 지나 경찰제복을 입었다. 그리고 또 그만큼의 세월이 흐른 지금, 그 꼬마는 TV속 주인공들과는 사뭇 다르지만 훨씬 멋진 경찰이 됐다. 지난 2일 만난 충남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과 김동근(48·경위) 팀장은 24년의 경찰생활 중 절반이 훌쩍 넘는 14년이란 시간을 과학수사요원으로 현장을 누빈 베테랑이다.
“경찰학교 시절 지문감식 수업에서 특별한 매력을 느꼈습니다. 지문이란 흔적을 통해 어려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에 큰 감명을 받았죠. 아마도 그때의 강렬한 인상 덕에 과학수사요원의 길을 걷게 된 것 같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과는 지난 1월 14일 계에서 과로 승격했다. 현재 충남청과 6개 권역에서 총 68명의 과학수사요원이 도민들의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요즘이야 미드 CSI덕에 과학수사라는 이름이 낯설지 않지만 과거의 현장감식은 막내 형사가 도맡아 하는 궂은 일로 여겨졌다.
국내 과학수사는 71년이란 긴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열악한 장비와 부족한 인원, 그리고 중요성에 대한 인식부족 등으로 오랜 시간 남의 나라 이야기였다.
그럼에도 김 팀장은 지난 1995년 경찰에 입문한 후 꾸준하게 과학수사 분야에 관심을 가졌고, 격무 속에서도 관련 서적도 보고, 교육도 받으며 실력을 키워나갔다고 한다.
“서산경찰서 근무 시 전임자가 자리를 이동하면서 2005년부터 업무를 담당했는데 힘은 들었지만 예전부터 관심 있는 분야라 더욱 열심히 할 수 있었습니다. 본청에 과학수사센터가 신설되고, 2014년에는 광역과학수사팀이 생기는 등 과학수사 분야가 획기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한 것이 저한테는 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봐야죠”

   

고등학교 과학실과 흡사한 과학수사과의 증거물 분석실. 이곳에서의 조사결과에 따라 사건의 해결의 실마리가 풀린다.

김 팀장의 설명에 따르면 과학수사의 범위는 무궁무진하다. 법의학, 생물학, 화학, 물리학, 독물학, 혈청학 등의 자연과학을 비롯해 범죄학, 심리학, 사회학, 논리학 등의 사회과학, 그리고 과학기구 및 시설 등이 동원된다. 분야 또한 현장감식, 화재감식, 수중과학수사, 폴리그래프검사(거짓말검사), 범죄분석, 법최면, CCTV 영상분석 등으로 세분화 돼 한 사건이 발생하면 여러 분야 전문가들이 동원되고, 이 과정에서 첨단 장비 동원, 범인과의 심리전 등이 치열하게 벌어진다.
과학수사를 통한 장기 미제사건의 해결은 해외토픽에서만 볼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다.   충남경찰청의 경우도 2002년 아산 갱티고개 살인사건의 범인을 15년 만에 검거한 것을 비롯해 올 1월에는 서천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범행 증거를 입증하는 등 과학수사의 위상을 한껏 높이고 있다. 그러나 과학수사의 진정한 변화는 다른 곳에 있다고 김 팀장은 귀 뜸 한다.

   

지난 2018년 6월 세종 부원건설 아파트 신축공사장 지하1층 화재 사건 현장 감식 후 자료를 정리하고 있는 김동근 팀장. 이처럼 과학수사의 모든 첫출발은 현장에서 이뤄진다.

“과거에는 범인 잡는 일에 몰두하다보니 큰 충격에 휩싸인 피해자들을 소홀이 한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과학수사요원들이 피해자 회복측면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충분히 듣고 설명하고, 어르신들의 경우에는 알림카드를 작성해 전달하기도 합니다. 과거에 비해 사람 냄새가 더 많이 난다고나 할까요!”
서해대교 탑 꼭대기부터 별의별 위험한 사고현장과 마주했지만 신참시절 태안 남면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은 아직도 강한 충격으로 남아있다고 한다. 

   

지난 2017년 5월 서천 금강변에서 발견된 변사자 신원 확인을 위해 지문을 채취하고 있는 김동근 팀장.

당시 칠흑 같은 농수로를 기어가 찾아낸 피해자의 시체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난다는 김 팀장은 과학수사요원들에 대한 체계적인 외상후스트레스 관리와 안전 장비의 철저한 보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현장감식과 화재감식 전문수사관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여기에 보태 수중과학수사 분야에 도전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지난 1월 14일 계에서 과로 승격한 충남청 과학수사과가  전국 제일의 실력을 갖췄다는 소리를 듣고 싶은 것이 바람입니다. 물론 그만큼 노력도 할 겁니다”
이젠 미드 속 CSI를 부러워할 일이 아니다. 우리의 주변에도 든든한 과학수사요원들이 불철주야 현장을 누비고 있기 때문이다.      

방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