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기사 (전체 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3류 정치, 유권자가 바로잡자
바야흐로 정치 시즌이 또 돌아왔다.매번 겪는 일이지만 우리 정치인들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유권자들을 실망시키고 있다.여당은 정체모를 친박과 비박으로 나뉘어 매일 싸움질이고, 야당은 아예 분가를 해버렸다.정치인들의 분탕질은 중앙에서뿐만이 아니다. 지역에서
김대균 기자   2016-02-28
[기자수첩] 조금은 여유있는 따뜻한 명절
지역 곳곳마다 "고향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라는 현수막들이 걸려 있는 것을 보며 우리나라 최대 고유의 명절인 설날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수 있다.본래 설날은 조상 숭배와 효(孝)사상을 기반으로 먼저 간 조상신과 자손이 함께 하는 아주 신성한 시간이라는
김대균 기자   2016-02-04
[기자수첩] 청양 행락철 흔적, '첩첩산중'
청양군이 문화예술의 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슬로건을 내놓고 온힘을 쏟고 있지만 행락철을 맞은 군이 겪어야할 일들이 첩첩산중에 놓여있다.최근 캠핑이 급속한 대중화를 이루며 지난해 기준으로는 300만명에 육박하는 폭발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
김대균 기자   2015-05-15
[기자수첩] 초불득삼(初不得三)에 거는 기대!!
이완섭 서산시장이 을미년 새해화두로 초불득삼(初不得三)을 꺼내 들었다.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꾸준히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뜻으로 시정에 임하는 열의가 뚝뚝 묻어나는 문구다.전임 시장의 낙마로 바통을 이어 받은 지난 민선 5기가 해 뜨는 서산 건설
방관식 기자   2015-01-05
[기자수첩] 아직은 촛불을 들어야 할 때
아무리 질긴 촛불도 언젠가는 꺼진다.요즘 확연히 시들해진 세월호 추모 열기를 보면 더 실감이 난다.양은냄비에 담긴 라면국물보다 빨리 식는 세상인심을 감안하면 200일(11월 1일), 어쩌면 잘 버텼는지 모르겠다.하지만 고래힘줄 같은 간절함으로 매일 매
방관식 기자   2014-10-30
[기자수첩] 청양의 곡(哭)소리
청양에 사는 촌부(村夫)라고 밝힌 지긋한 목소리의 주인공에게 전화 한통이 걸려 왔다.통화의 내용은 청양군이 혼잣말로 살맛나는 청양이라고 떠들썩덴다며 당장 필요한 것을 구하려면 저 먼 곳의 타 시도까지 다녀와야 하는 불편함과 상공인들간의 가격 경쟁도 없
김대균 기자   2014-09-24
[기자수첩] 청양이 쏘아올린 '희망 이정표'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청양고추 구기자축제가 해를 거듭할수록 안전운항을 하고 있다.지천변 일원에서 진행하던 축제를 지역민생 경제를 살리겠다는 이석화 청양군수의 특단책으로 칼질을 댓다.민선 5기때부터 시작돼 재선에 성공하고 다시 청양호의 키를 붙잡은 이
김대균 기자   2014-09-01
[기자수첩] 일하다 죽는 우리 사회는?
현장 노동자가 또 죽었다. 이번에는 추락에 따른 익사다.그런데 장소가 또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다.추락사에 익사까지 이건 개미지옥 3종 세트도 아니고 해도 너무하다.지난해 연말 연달아 3건의 안전사고가 터지면서 한국서부발전의 안전 불감증이 세상의
방관식 기자   2014-08-05
[기자수첩] 청양호의 닻을 올려라
청양군 민선5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던 이석화 군수가 재선에 성공하며 청양호의 닻을 올리는 초반 레이스가 어느 때보다 차분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이 군수는 지난 민선 5기 임기 초 중앙부처와 기관 단체방문을 위해 70여 차례 출장길에 올라 총 4만 8
김대균 기자   2014-07-30
[기자수첩] 기자수첩 - 어느 촌부의 배신감
최근 전화 한통을 받았다. 해미에 사는 촌부(村夫)라고 밝힌 나이가 지긋해 보이는 목소리의 주인공은 “고향사람이라 지역 주민의 뜻을 잘 헤아릴 줄 알았는데 배신감을 느낀다”며 대뜸 이완섭 시장에 대한 서운함을 내비쳤다.자초지정을 들어보니 지난 11일
방관식 기자   2014-07-23
[기자수첩] 기자수첩 - 정치는 맛 간 생물?
누군가 정치는 생물이라 했다.그래서인가 요즘 서산지역 정치판이 파란만장하다 못해 난잡하다.지난 6.4지방선거에서는 시장 공천을 두고 난리법석을 떨더니 이번 7.30서산·태안 재선거에서도 추태를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이번 선거는 판이 큰 터라 그 번잡스
방관식 기자   2014-07-11
[기자수첩] 청양사랑인재육성에 건승을 빈다
공자는 논어에서 30세를 이립(而立)이라고 했다. 홀로서기를 통해 자신의 뜻을 확고히 세웠다는 뜻이다. 종종 우스갯소리로 내뱉던 내일 모레면 삼십이란 말이 이제는 가슴에 와닿는다. 성경을 보면 예수는 30세에 본격적으로 공생애를 시작했고 요셉은 30세
김대균 기자   2014-07-04
[기자수첩] 조직보다 사람을 먼저 바꾸자!
대통령이 칼을 휘둘렀다.여기저기서 뎅겅뎅겅하는 소리가 들린다.해경은 능지처참에 해수부와 안정행정부는 수족이 날아갔다.밑에 딸린 유관기관들도 오늘 내일 제삿날만 기다리는 심정이다.의외의 초강수다. 그런데도 통쾌하다는 환호성은 들리지 않는다.나지막한 탄식
방관식 기자   2014-05-22
[기자수첩] 기자수첩-가로림만, 이제는 시민들이 나서야 할 때!
세상살이가 복잡해지면서 갈등의 양상도 다양해지고 있다.최근에는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밀양 송전탑 등 개발과 보존을 둘러싼 갈등이 자주 눈에 띈다.이런 갈등양상이 남의 동네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우리 서산지역도 가로림만을 두고 찬반 양측이 장장 8년
방관식 기자   2014-05-14
[기자수첩] 정치인의 약속은 공수표?
정치인은 특성상 자의든 타의든 국민과 수많은 약속을 한다.그 형태는 자신의 정치적 실천의지를 나타낸 공약일수도 있고, 일반인처럼 구두나 서면에 의한 방식일 수도 있다.하지만 약속이 너무 많아서 일까? 대다수는 정치인의 약속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는다.정
방관식 기자   2014-02-08
[기자수첩] 원자력 도둑들
원자력 도둑들(1)특권+반칙+기득권+전관예우+특정학맥+부정부패의 종합 근친교배(2)원자력보다 더 우수한 토륨, 태양열 등 외면(3)전기아끼자는 말이 아가리에서 나오나? 이 도둑놈들아(4)전기도둑들 얼굴공개, 이름공개, 전기도둑리스트 작성, 재산 몰수.
충청뉴스라인   2014-02-03
[기자수첩] 이름없는 노동자의 죽음(Workingman's Death, 2005)
이름없는 노동자의 죽음(Workingman's Death, 2005)미카엘 글라보거 감독의 노동자의 죽음(Workingman's Death, 2005) 다큐멘타리는 우크라이나의 탄광 노동자들은 8시간 동안 먹지도, 마시지도 못한 채 하루 종일 바닥에
충청뉴스라인   2013-11-04
[기자수첩] 신세대와 쉰세대의 차이
욕하면서 닮아간다.(1)노무현 정부 -386세대 주도"386세대" 용어가 생긴 그 당시, 60년대에 출생해 80년대 학교(대학교)를 다닌 30대 나이",1960년대에 태어나 80년대에 대학을 다니고, 90년대에 30대 나이였던 노무현 정권의 기둥들..
김흥순   2013-10-17
[기자수첩] 하나은행, 이자지급식 ELD 출시
하나은행(은행장 김정태 http://www.hanabank.com)은 원금을 보장받으면서 매월 급여처럼 이자를 지급받고, 주가 상승시에는 보너스로 추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이자지급식 지수연계정기예금(ELD)을 11일 금융권 최초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엔디소프트(주)   2013-02-28
[기자수첩] LG유플러스, BOX 용량 두배 늘린다
LG U+는 10일 ‘U+ Box’ 라이트(LITE)상품의 저장공간을 기존 50GB에서 100GB로 늘리고, 타 통신사 고객에게 제공하는 무료 공간도 기존의 5GB에서 10GB로 각각 두 배씩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개인 클라우드 저장공간의 콘텐츠
엔디소프트(주)   2013-02-28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